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檢, '곽노현 뒷돈' 박명기 교수 구속

머니투데이
  • 배혜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29 22: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검검사 공상훈)는 29일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후보 단일화 대가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박명기(53) 서울교대 교수를 구속했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김상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사유를 밝혔다.

박 교수는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 2주전 후보를 사퇴하는 대가로 곽 교육감으로 올해 2~4월 6차례에 걸쳐 2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교수 동생 계좌에 곽 교육감 측근으로부터 돈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 지난 26일 박 교수와 그의 동생을 긴급체포했으며 동생은 조사 후 귀가시켰다.

검찰은 박 교수로부터 '후보 단일화 논의와 함께 사퇴를 대가를 돈을 받았다'는 취지의 자백을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교수에게서 당초 '곽 교육감이 후보자 사퇴를 조건으로 7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뒤 2억원을 건넸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박 교수가 구속됨에 따라 곽 교육감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곽 교육감 소환 조사와 형사처벌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특히 검찰은 박 교수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후보 단일화 과정과 관련한 문건과 녹취록 등 의미 있는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에는 '단일화 합의 후 곽 교육감이 당선되면 박 교수의 선거비용 보전을 위해 7억원을, 선거에서 떨어지면 5억원을 준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곽 교육감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박 교수에게 건넨 2억원을 '선의의 지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돈이 건너간 방식과 흘러간 돈의 규모 등을 고려했을 때 양자 간 선의의 돈거래로 보기 어렵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교육감 선거를 2주 남겨놓고 사퇴한 박 교수는 곽 교육감과의 후보 단일화 전까지 선거 비용으로 5억~6억원을 지출했으며, 이를 보전해줄 것을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