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부 신흥국과 '공생발전' 주력

머니투데이
  • 성세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8.30 15: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신흥국과 '공생발전'을 기조로 남남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신흥국 투자 확대 및 경제협력 강화를 통해 교역 비중을 선진국에서 신흥국으로 옮기겠다는 전략이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개발도상국간 경제·기술협력인 남남교역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남남교역 5대 주요 분야로 선정된 △해외농업 투자 확대 △해외 자원과 에너지 개발 △무역 인프라 구축 △녹색·환경 협력 △산업 협력 방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정부는 최근 중국, 브라질, 인도 등이 신흥국 원조 규모를 대폭 늘린 것은 남남협력을 통해 자원과 소비시장을 확보하고 지역 내 협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분석했다.

박 장관은 "성장유망지역인 중남미의 경우 미국·유럽연합(EU) 등 선진국과의 교역은 정체 상태에 빠졌지만 아시아와의 남남교역 비중은 크게 증가해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미국, 유럽연합 등 선진국에서 발생한 재정위기로 세계경제가 위태롭지만 신흥국이 해결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장관은 "우리는 대외경제 의존도가 높은 만큼 저성장이 예상되는 선진국보다는 브릭스(BRICs)를 포함한 신흥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해 현 위기를 돌파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필리핀 농공복합단지 조성사업처럼 신흥국에 우리의 성장 경험을 전수하는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 등 공적개발원조(ODA)를 적극 확대 하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