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리비아 재건사업 본격 나선다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8
  • 2011.08.30 14: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구호물자 전달·민관합동 대표단 파견…반군과 면담 추진

↑정부가 리비아에 진출한 국내 건설사들의 공사 재개와 재건사업 참여를 위해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재건협력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는 한편, 구호물자 지원과 함께 민관합동 대표단을 통해 반군 대표단과의 면담을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대우건설의 리비아 트리폴리 호텔 공사 현장.
↑정부가 리비아에 진출한 국내 건설사들의 공사 재개와 재건사업 참여를 위해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재건협력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는 한편, 구호물자 지원과 함께 민관합동 대표단을 통해 반군 대표단과의 면담을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대우건설의 리비아 트리폴리 호텔 공사 현장.
정부가 리비아에 진출한 국내 건설사들의 공사 재개를 위해 다음달 구호물자 전달과 함께 민관합동 대표단을 파견하고 반군 대표인 국가과도위원회(NTC) 주요 인사 면담을 추진한다.

국토해양부는 30일 열린 제108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장기간 내전상황에 있는 리비아 국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구호차원으로 16개 현지 진출회사들이 50만달러 규모의 구호물자를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구호 품목과 전달시기 등은 NTC측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정부도 1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리비아에 진출한 국내 건설업체들의 기존 공사재개와 피해보상 논의 지원을 위해 9월 중 구호물자 전달시 민관합동 대표단을 리비아에 파견해 NTC 인사를 면담할 계획이다. 올 2월 현재 21개 국내 건설사들은 리비아에서 105억달러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시공 잔액은 74억달러 규모다.

정부는 현지 치안상황 등을 고려해 빠른 시일 안에 트리폴리에 해외건설협회 리비아 임시사무소를 설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 29일 긴급 여권정책심의회를 통해 전면 입국이 금지됐던 트리폴리 등 서부지역에 대해서도 국내 업체가 안전대책을 마련할 경우 선별적인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리나라의 인프라개발 경험을 토대로 리비아의 재건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앞으로 국내 업체의 리비아 재건시장 참여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뒀다.

우선 정부 차원에서 항만과 신도시 등 리비아 기반시설 재건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고 내년에 리비아 진출을 하려는 업체에 대해선 국토부의 시장개척자금(올해 22억)과 지식경제부의 플랜트 타당성조사사업(F/S, 올해 40억)의 30%를 우선 배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한국과 리비아간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NTC측과 협의, 조만간 제5차 한-리비아 경제공동위 개최를 추진할 방침이다. 9월중 외교부, 국토부, 지경부 등 관계부처와 해외건설협회, KOTRA,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리비아 재건협력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