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FA]LG전자 "2015년 유럽서 세탁기·냉장고 1위"

머니투데이
  • 베를린(독일)=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02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영하 LG전자 사장, 기자간담회서 밝혀… 스마트+절전 기능으로 시장 공략

↑이영하 LG전자 사장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1 전시장에서 출품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이영하 LG전자 사장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1 전시장에서 출품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91,400원 상승200 0.2%)가 오는 2015년까지 유럽시장에서 세탁기와 냉장고 시장점유율 1위를 목표로 설정했다. 스마트 냉장고와 스마트 그리드가 접목된 세탁기를 앞세워 시장점유율을 10% 이상으로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영하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1’ 전시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2015년까지 가전의 양대 대표 제품인 세탁기와 냉장고 부문에서 유럽 1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유럽은 전통적으로 현지 브랜드가 강세인 시장인 만큼 현지 맞춤형 제품을 개발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병행해 선두권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LG만의 독자기술로 절약(Saving)과 편리성(Convenience)으로 집약되는 핵심 소비자 가치로 승부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2015년까지 매출액 기준 세탁기 13%, 냉장고 12.5%(빌트인 제외)의 점유율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현재 유럽시장에서 LG전자의 냉장고 점유율은 8%대, 세탁기는 6~7%대를 기록하고 있다.

LG전자는 먼저 독자 스마트 가전 기술을 ‘스마트 씽큐 (Smart ThinQ™)’로 정하고 각 제품에 적용했다.

스마트 씽큐는 △냉장고의 저장음식 관리하는 스마트 매니저 △제품의 오류를 스마트폰으로 즉각적으로 알 수 있는 스마트 진단 △전원과 기능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액세스 △조리법이나 세탁코스를 내려 받아 업그레이드 하는 스마트 어댑트 등 4가지 솔루션으로 구성됐다.

이 사장은 "고장신고 가운데 30% 정도는 출장서비스가 필요 없이 콜센터를 통해 설명만으로 문제해결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스마트 진단 기능 등을 통해 고객은 유지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스마트 냉장고는 지능형 전력망(스마트 그리드)과 접목해 비싼 요금시간 대에 스스로 절전해 전기요금을 아껴준다.

LG전자는 영국에서 올해 말 스마트 냉장고 출시를 시작으로 스마트 세탁기·오븐·로봇청소기 등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IFA]LG전자 "2015년 유럽서 세탁기·냉장고 1위"

LG전자는 시장 확대를 위해 생산기지의 생산능력도 확충하기로 했다. 30만대인 폴란드 브로츠와프(Wroclaw) 공장의 냉장고 생산라인을 100만대(기존 30만대)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015년까지 3400만 달러를 단계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세탁기 라인 역시 100만대 규모로 신설, 올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하고 있다.

생산능력 확대로 물류 비용이 절감돼 원가 경쟁력은 물론 수익성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새로운 시장 개척도 나선다. 신개념 의류 관리기 ‘스타일러(Styler)’를 10월부터 추운 기후로 외투 문화가 발달한 북유럽에 출시하기로 했다. 이후 유럽 전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현지 요리 조리기능을 적용한 오븐을 시작으로 지역적 특성에 맞는 제품 라인업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전문 유통업체와 손잡고 프랑스와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등으로 출시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