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고대·성대·연대에 IT융합과 개설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02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휴대폰학과 확대..IT 완제품 부문 우수인력 양성

▲삼성전자가 2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고려대·성균관대·연세대와 미래 IT기술 분야의 석박사 인력 양성을 위한「IT융합학과」개설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홍대식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장, 김기호 삼성전자 DMC연구소장 김건 고려대학교 대학원장, 김현수 성균관대학교 부총장 겸 산학협력단장)
▲삼성전자가 2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고려대·성균관대·연세대와 미래 IT기술 분야의 석박사 인력 양성을 위한「IT융합학과」개설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홍대식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장, 김기호 삼성전자 DMC연구소장 김건 고려대학교 대학원장, 김현수 성균관대학교 부총장 겸 산학협력단장)
삼성전자 차트
삼성전자 (67,600원 ▲1,300 +1.96%)가 2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3개 대학과
미래 IT기술 분야의 석박사 인력 양성을 위한 'IT융합학과' 개설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IT융합학과'는 삼성전자와 이들 대학이 2007년부터 운영해 온 '휴대폰학과'의 확대된 교육과정으로 휴대폰 분야는 물론 정보기술(IT) 완제품 부문의 우수인력 양성을 위해 개설됐다.

3개 대학에서 매년 박사 42명, 석사 70명 등 총 112명의 정원으로 모집될 계획이다.
선발된 학생에게는 등록금 전액과 학비 보조금 등 장학금 혜택이 주어지며 졸업 후에는 삼성전자의 입사도 보장된다.

통신과 N/W(Network), R/F(Radio Frequency), S/W(Software), 멀티미디어 등을 전공으로 3개 대학에서 총 74명의 교수진으로 구성돼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주목받는 미래 신사업인 바이오, 에너지 등의 학습을 위해 의공학, 스마트그리드, 장비 등 각 분야의 교수 10여명이 신규로 참여해 보다 심도있는 교육이 이뤄지도록 했다.

또 S/W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S/W개발 실습실을 구축하고 학생들이 다양한 S/W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하는 등 S/W 학업 환경도 조성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와 3개 대학은 5년간 박사 84명, 석사 153명 등 총 237명을 양성했으며 이중 91명은 졸업 후 삼성전자에 입사했다.

김기호 삼성전자 DMC연구소장은 "미래의 창조기술과 원천기술의 확보는 우수 인재에 달려 있다"며 "협약 3개 대학과 긴밀하게 협력해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차세대 융복합 기술·솔루션 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