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이유 '떠먹는 불가리스'로 국민입맛 잡아요"

머니투데이
  • 이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09 12: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을상품 특집] 남양유업 '떠먹는 불가리스'

남양유업 ‘떠먹는 불가리스'가 아이유를 새 얼굴로 내새워 이 가을 '대국민 입맛잡기'에 나섰다.

남양유업은 지난 7월 ‘떠먹는 불가리스’의 CF모델로 ‘좋은날’, ‘나만 몰랐던 이야기’등으로 가요계를 강타한 국민여동생 가수 아이유와 전속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모델 계약과 함께 마케팅에 총력을 펼쳐 떠먹는 발효유 시장에서 30년간 1위를 지켜왔던 빙그레 ‘요플레’의 아성을 넘겠다는 각오다.

남양유업은 ‘떠먹는 불가리스’ 아이유 편 CF가 온에어 됨과 동시에 대형마트에서의 대규모 판촉행사와 사은행사, 온라인 경품 추첨 행사 등 막대한 규모의 전방위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특히 ‘떠먹는 불가리스’ 포장지에 모델인 아이유의 다양한 얼굴 표정들을 직접 인쇄하는 ‘팩-온(PACK-ON) 마케팅’을 활용해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남양유업의 ‘떠먹는 불가리스’는 2009년 출시 3개월 만에 하루 판매량 30만 개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고, 현재는 65만 개로 떠먹는 발효유 1위 제품인 빙그레 ‘요플레’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남양유업의 성장경 총괄전무는 “아이유의 귀엽고 상큼한 이미지가 ‘떠먹는 불가리스’의 제품 특징과 잘 어울려 제품의 장점을 효과적으로 표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하반기 집중적인 마케팅으로 올해 안에 반드시 ‘요플레’를 밀어내고 시장 1위를 차지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떠먹는 불가리스’는 발효유의 대세를 드링크 형태에서 떠먹는 형태로 바꿔놓은 장본인이기도 하다. 2009년 ‘떠먹는 불가리스’ 출시로 촉발된 유업체간의 마케팅 경쟁으로 떠먹는 발효유 시장은 2008년 2370억에서 2009년 3310억으로 다시 2010년 3785억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는 4000억원이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드링크 발효유 시장은 정체양상을 보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