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B "내년 줄기세포 예산 올해 두배로"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19 0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해 550억원서 내년 1000억원으로..라디오연설서 "줄기세포 산업, IT 잇는 신성장동력으로 육성"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줄기세포 관련 연구에 내년 정부 예산을 1000억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 550억 원의 두 배 수준이다. 이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대병원을 찾아 이 분야에 대한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 의지를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 대통령은 이날 아침 제74차 라디오 인터넷 연설을 통해 "줄기세포 산업을 정보기술(IT) 산업에 이어 신성장동력 중점산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줄기세포 연구와 치료제 개발은 우리나라 생명공학과 의료기술의 미래를 이끌 견인차"라며 "이 분야는 새롭고 무궁하게 발전할 여지가 많기 때문에 지금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앞으로 큰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십여년 전만 해도 우리나라는 미국과 더불어 세계 줄기세포 연구를 선도했다"며 "하지만 중도에 안타까운 일로, 국내 줄기세포 연구 전체가 큰 타격을 피할 수 없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가 주춤한 사이 (미국, 일본, 영국, 중국 등) 다른 나라들은 규제를 완화하고 공격적으로 투자를 확대해갔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전열을 정비하면 우리가 다시 이 분야의 세계 최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줄기세포 치료제를 임상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라며 "줄기세포 관련 특허수도 미국, 일본, 영국에 이어 세계 4위"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쉽지 않은 여건에서도 연구 개발에 헌신해온 많은 분들이 있었기에 이 같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이런 분들이 더 잘할 수 있도록 정부는 법과 제도, 투자를 탄탄하게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를 위해 줄기세포 연구의 기반이 될 '국가줄기세포은행' 설립을 추진하고,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으면서도 각종 임상절차와 허가절차를 손쉽게 하는 제도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또 "식약청을 비롯한 관계기관의 기능을 강화해 글로벌 환경변화에 보다 진취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 대통령은 "2005년 우리가 겪었던 아픔은 연구윤리를 바로 세우고, 인간의 존엄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면서, "이제 줄기세포 강국으로 다시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