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6급이하 공무원 대외직명제 도입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21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도는 6급 이하 공무원의 사기진작과 공무원 호칭에 대한 혼선을 없애기 위해 오는 10월 4일부터 대외직명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현행 6급 이하 직원들은 공식적 직명이 없어 '차관', '차석', '주사'등 직급 명칭과 '님', '씨' 등 일반존칭을 함께 사용 혼선을 초래해 왔고, 법령상 근거 없이 '하위직'으로 불러 해당 공무원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위화감을 조성해 왔다는 판단이다.

경기도는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 6급 이하 공무원을 주무관으로 통일해 부르는 현실을 반영, 직원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주무관' 호칭을 소방직을 제외한 일반직, 기능직, 별정직 및 계약직 공무원에게 사용하게 된다.

대외직명은 기안문, 시행문, 감사패, 명패, 민원창구 부서 및 직원안내 등에 지방행정 주사보, 지방 기능10급 등과 같은 직급 대신해 사용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직급을 대신해 대외 직명을 사용함으로써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공직사회의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어 소통을 원활히 하고, 도민들의 편의를 증진시켜 질 좋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