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업시간에 졸 때 절대 안 들키려면?

머니투데이
  • 정은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21 1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절대 들키지 않고 자는 법(출처=ID ganiiiiii 트위터)
절대 들키지 않고 자는 법(출처=ID ganiiiiii 트위터)
졸고 있는 것을 절대 들키지 않을 비법이 등장했다. 정수리에 새로운 얼굴을 하나 더 그리면 된다.

정수리 부위 머리카락을 눈썹, 눈, 콧수염 모양으로 다듬어 '완전범죄'를 꿈꾼 사진이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속 사람은 '새로 그린 눈'위에 안경까지 얹어 '리얼리티'를 살렸다. 그러고는 두꺼운 책 두 권을 팔에 받치고 잠에 빠져든 모습이다.

네티즌들은 "완전 멋지다" "쏟아지는 잠, 잠, 잠!" "이 정도 노력이면 봐줄 듯" "나도 할 수 있을까?" 등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