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ASA 인공위성, 오늘 낮 지구로 추락

머니투데이
  • 신소희 인턴기자
  • VIEW 30,921
  • 2011.09.24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미국 NASA 캡처)
미 항공우주국(NASA)은 인공위성 파편이 24일 오전(한국시간) 지구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길이 10.6m, 무게 6.5톤 규모의 초고층대기관측위성(UARS, Upper Atmosphere Research Satellite)은 2001년 오존 정보를 수집하기위해 발사됐는데, 2005년 연료가 고갈되면서 운행고도를 상실했다.

나사(NASA)는 인공위성이 대기권과 충돌하며 생기는 파편이 육지에 떨어질 확률은 3200분의 1로 추정하고 있다. 800km에 걸쳐 추락하는 파편들은 북미나 아시아, 유럽 지역에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또한 UARS가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생기는 파편은 100개가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부분이 대기권에서 소멸되지만 그 중 26개 정도가 대기권을 뚫고 지상에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공위성 전문가 마크 메트니는 "파편이 떨어지는 위치가 바뀔 수 있어 정확한 추락 위치 예상이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추락하는 파편들은 연료를 포함하지 않아 땅에 충돌해도 폭발할 우려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