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노-참여 통합 백지화…'진보小통합' 표류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85
  • 2011.09.25 22: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사이에 진행돼 온 합당 논의가 25일 백지화됐다. 지난 4일 진보신당 전당대회 결정으로 민노당과 진보신당의 통합이 무산된 데 이어 이번 민노당과 참여당의 합당도 불발돼 진보진영 통합 작업이 표류하게 됐다.

민노당은 이날 서울 성북구민회관에서 대의원대회를 열어 '참여당이 통합 대상임을 확인하는 것'이라는 안건을 상정했다. 표결 결과 참석 대의원 787명 중 의결 요건인 3분의2(525명)에 15명 못 미치는 510명만 찬성해 안건은 부결됐다.

민노당 관계자는 "이번 표결로 참여당과의 통합 논의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고 말했다.

민노당은 진보정당 통합에 찬성하는 각종 정당과 단체가 참여하는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위원회'를 통해 통합 논의를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진보신당과 참여당의 합류가 무산돼 동력은 현저히 떨어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민노당 내부에서는 참여당 통합을 추진해 온 이정희 대표의 지도력에도 흠집이 불가피해 보인다.

참여당 측은 민노당의 결정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백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무척 안타깝게 생각하다"며 "그러나 민주노동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참여당과의 신설합당을 위해 노력해 주신 민주노동당의 당원, 대의원, 지도부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진보대통합은 국민의 요구이자 민중의 염원"이라며 "참여당은 우리의 노력이 부족했던 것은 아닌지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