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잇따른 자금조달 성공, 용산역세권 순풍부나?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30 10: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레일-용산역세권개발㈜, 랜드마크빌딩 매매계약·4차 토지계약 체결

잇따른 자금조달 성공, 용산역세권 순풍부나?
자금난에 시달렸던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이 속속 국내외 자금을 조달하며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자산관리회사(AMC)인 용산역세권개발㈜는 30일 토지주인 코레일과 4조2000억원에 달하는 랜드마크빌딩 매매계약과 1조5750억의 규모의 4차 토지계약을 동시에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랜드마크빌딩 매매계약으로 용산역세권개발은 계약금 10%, 중도금 10%, 잔금 80%에 대한 매출채권 유동화를 통해 총 3조83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할 전망이다. 또 4차 토지매매계약 체결로 땅을 확보, 사업시행자 지정요건을 충족하게 됐다.

앞서 28일에는 랜드마크빌딩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삼성물산 (48,100원 상승2300 5.0%)을 최종 시공건설사로 확정하고 1조4000억원 규모의 도급계약을 체결했고 1500억원 유상증자를 위한 전환사채(CB) 발행도 마쳤다.

유상증자에는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 대주주인 코레일(25%), 롯데관광개발(15.1%), 삼성물산(6.4%)이 참여해 697억5000만원(46.5%)을 인수했다. 802억5000만원의 실권주 중 115억은 싱가포르 투자자 GMCM이 참여했으며 남은 물량은 시공건설사로 확정된 삼성물산이 납입했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자금조달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고 땅 확보로 10월 사업시행자 지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13년 1월 랜드마크빌딩 착공을 목표로 사업일정을 패스트트랙(Fast Track)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10월 중순까지 사업시행자 지정을 완료하고 곧이어 실시계획인가 등을 거쳐 2012년 말 건축허가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2013년 6월로 예정했던 착공식도 6개월 앞당겨 2016년 12월에 전체 개발사업을 준공시킨다는 방침이다.

사업시행자 지정으로 서부이촌동 보상업무도 활기를 띨 전망이다. 이달 초 SH공사가 보상을 맡았고 랜드마크빌딩 매매계약으로 보상에 필요한 자금이 확보된 만큼 10월 사업시행자 지정에 맞춰 보상업무에 착수, 2013년 말 마무리할 예정이다.

해외자금 유치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3월 싱가포르·홍콩 투자설명회, 5월 중국 IR을 통해 최근 유상증자에 외국투자자가 참여하는 첫 성과를 낳았기 때문이다. 사업정상화 발표 이후 투자협상이 급진전되면서 업무·상업시설 매각 등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