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여진 암투병 고백 "남자친구가 암 알고 배신"

머니투데이
  • 정은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19
  • 2011.10.05 1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방암 투병기를 고백한 홍여진(출처='기분 좋은 날' 방송 화면 캡처)
유방암 투병기를 고백한 홍여진(출처='기분 좋은 날'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홍여진(53)이 힘겨웠던 유방암 투병기를 고백했다.

홍여진은 5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 출연, 유방암 투병 생활과 힘겨운 이별 경험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홍여진은 "49세 나이에 유방암 선고를 받고 삶을 포기할까 생각했다"며 "마음을 다잡고 살아야겠다는 생각 하나로 견뎠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일하는 아주머니도 환자 병시중은 못한다며 일을 관둬 피주머니를 찬 채 죽을 쒀 먹었다"며 힘들었던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힘들어 투병 중에도 연기해야 했다"며 "'사랑과 전쟁'이 날 찾아줘 정말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홍여진은 "남자친구가 유방암 사실을 알고 헤어지자고 했다"며 "남자친구의 배신을 계기로 꼭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와 함께 홍여진은 과거 미국에서 재미교포와 결혼 후 3년 만에 성격 차이로 이혼했던 사연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