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징주]車부품株, 한미 FTA 수혜 전망에 '상승'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06 0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미FTA 발효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수혜가 예상되는 자동차 및 부품주들이 동반 상승세를 시현하고 있다.

6일 오전 9시 10분 현재 현대차 (225,000원 상승500 0.2%)는 전 거래일 대비 2.03% 상승한 20만1000원에 거래 중이다. 기아차 (86,400원 상승500 0.6%)현대모비스 (271,500원 보합0 0.0%)도 각각 2.24%, 2.77% 상승 중이다.

자동차 부품주들의 강세도 이어지고 있다. 만도 (45,300원 상승500 1.1%)(+2.58%), 화신 (9,970원 상승90 0.9%)(+3.82%), 평화정공 (11,150원 상승150 1.4%)(+3.33%)등 관련주들이 동반 상승세다.

이는 한미 FTA 발효 전망에 자동차 및 부품주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분석에 매수세가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투자증권은 이날 "한미 FTA 발효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수혜업종으로 자동차 업종을 지목했다.

김병연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에서 생산하는 유럽과 일본 완성차 업체의 차들은 관세혜택을 받아 가격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지만 해당 물량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이 한국산 차 부품에 부과하는 4%대 관세가 즉시 철폐되기 때문에 부품업체들에게도 수출 증대의 기회가 찾아올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