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원순 나경원…정치인 트위터도 잡스애도 물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06 12: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
애플의 창업주 스티브 잡스 (사진=AFP) News1
애플의 창업주 스티브 잡스 (사진=AFP) News1


스티브 잡스 전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사망 소식에 6일 트위터는 잡스의 죽음을 애도하는 트윗이 쏟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정치인들도 트위터를 통해 잡스의 삶과 죽음을 기렸다.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야 맞대결을 벌일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Nakw)와 무소속 박원순 후보(@wonsoonpark)는 6일 잇따라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나 후보는 잡스가 남긴 명언 'Stay Foolish, Stay Hungry'를 거론했다. 그는 "오늘 사망한 IT계의 거장 스티브 잡스가 했던 말입니다"라며 명언을 소개한 뒤 "그가 젊은 세대들에게 보여준 도전정신과 열정, 큰 귀감이 될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박 후보는 "불꽃 같은 정열과 새로운 희망의 가능성을 실천해온 고 스티브 잡스의 사망을 애도합니다"며 "IT에서 뿐만 아니라, 항상 새로움을 꿈꾸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별이 될 것입니다"라고 애도를 표현했다.

정병국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withbg)은 '세상을 바꾼 사과 세 개'를 제시했다. 정 전 장관은 "아담과 이브의 사과, 뉴턴의 사과 그리고 스티브 잡스의 사과가 있습니다"며 "이제 스티브 잡스도 역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잡스의 사과는 다른 두 개의 사과와 같이 인류의 세상을 바꾼 사과로 남을 겁니다"라고 적었다.

이재오 전 특임장관(@JaeOhYi)은 "위대한 IT의 별이 졌습니다. 고 스티브 잡스님게 깊은 조의를 보냅니다"란 내용을 우리말과 영문으로 적어 올렸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park_youngsun)은 "스티브 잡스 사망소식이 인생무상을 느끼게 하는 아침입니다"고 운을 뗀 뒤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나서면서 '서울 젊은이 펀드' 공약을 내건 이유를 설명했다. "20대 초반에 애플사를 세웠던 스티브 잡스 같은 젊은이가 우리 서울에도 나왔으면 하는 희망에서 였습니다"고 한 박 의원은 "그동안 구로디지털단지의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CEO분들과 젊은이펀드 구상을 얘기해 왔었는데 이제 더욱 진지하게 논의해 보겠습니다"고 밝혔다.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okstepup)은 "아이팟, 아이폰 그리고 아이패드 - 제 곁에 이런 많은 추억을 남기고 그가 갔네요. 스티브 잡스!"란 짤막한 글을 남겼다.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민주당 의원(@BHJun)은 트위터러들에게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전 의원은 "잠시후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확감)이 시작"된다며 "방송장악에 매몰돼 IT정책 실종을 부른 최시중 방통위원장에게 떠나간 '스티브 잡스'를 어떻게 애도ㆍ설명하고, IT 정책종용을 할 수 있을까요"라며 트위터러들의 생각을 구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상임고문(@hcroh)은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분출된 그의 도전과 열정에 경의를 표합니다"란 트윗을 올렸다. 노 상임고문은 이어 "IT산업에서 그가 이룬 업적도 오랫동안 기억될 것입니다"며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민주당 최고위원(@sk0926) 또한 "큰 별이 졌네요"라며 잡스의 명복을 빌었다. 정 최고위원은 "놀라운 혁신과 도전으로 세계 IT역사를 개척하고 이끌었던 그가 없다니 매우 안타깝습니다"며 "IT계의 거장, 세계경제를 이끌었던 위대한 CEO로서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고 적었다.

남경필 한나라당 최고위원(@yesKP)은 잡스와 관련해 여러 개의 트윗을 올렸다. 잡스의 삶을 "열정과 헌신"이라 요약한 남 위원은 "결심을 두려워하지 않고 맞섰으며,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그 모든 결실을 전 세계와 나누었습니다"고 잡스를 평가하고 "그의 죽음을 진심으로 애도합니다"고 적었다.

남 최고위원은 이어 "많은 젊은이들에게 가슴과 영감을 따르는 용기를 갖도록 해주었습니다"고 덧붙이고 "그가 전했었던 한마디가 아침내내 마음을 흔듭니다"며 'Stay hungry, Stay foolish'를 되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