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은 과일회사? 애플 모르면 '간첩'인 세상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06 15: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이폰' 계기 마니아층에서 '문화 아이콘'으로… 한국사업 1년새 10배 성장

"무슨 과일 회사에 투자를 했다며 우린 이제 돈 걱정 할 필요가 없어졌다 하더군요."

톰 행크스가 우편함을 꺼낸 편지에는 '사과' 모양이 그려져 있다. 1994년 국내에 개봉한 '포레스트 검프'의 한 장면이다. 당시 이 장면은 낯설어 사람들은 어디에서 웃어야 할 지 몰랐다.

하지만 다시 이 장면을 보면 이제는 누구나 이해한다. 6일 고인이 된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를 모르는 사람도 없다.

2000년초 만해도 한국에서 애플이라는 존재는 미미했다. 개인용 컴퓨터(PC)를 쓰면서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IBM 등은 알아도 매킨토시를 아는 사람은 한정됐다. 디자인 계통에서 일하는 사람과 마니아층에서만 인기였다. 스티브 잡스란 이름 역시 대중화되기 전이다.

하지만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한국에서 알려지는데 오래 걸리진 않았다. 네모난 MP3플레이어에 이어폰을 꽂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애플 '아이팟'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한국에서 성장한 결정적인 계기는 '아이폰' 출시였다. 2009년 11월 KT는 우여곡절 끝에 아이폰3GS를 출시했다. 미국에서보다 5개월이나 지난 후였지만 아이폰은 열풍을 가져왔다.

아이폰을 사기 위해 밤새워 줄을 섰고 출시 열흘만에 10만대가 팔렸다. 그해 아이폰은 출시 한달만에 20만대가 팔렸고 아바타와 함께 한국사회의 핵심 키워드로 떠올랐다.

2010년에는 아이폰4와 아이패드가 출시되면서 애플과 스티브 잡스의 인기는 더욱 커졌다. 심지어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 비법을 배우려는 사람들도 생겼다.

한국에서 애플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애플코리아의 매출도 급성장했다. 애플코리아가 2009년 유한회사로 전환해 정확한 매출 규모를 알 수 없지만 업계에서는 애플코리아가 2010 회계연도(2009년10월~지난해9월말)에 2조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도 1780억원보다 10배 늘어난 수치다.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한국 IT업계에 큰 변화를 가져온 것은 사실. 하지만, 한국정서에서 '애플식' 비즈니스는 곳곳에서 충돌하기도 했다.

아이폰 사후서비스(AS) 문제로 소비자불만이 커지고 경쟁당국의 압박이 거세지자 애플은 그제야 무릎을 꿇고 AS를 개선했다. 게다가 국내 고용 인력은 미비하고 국내에서 얻은 수익은 그대로 해외로 흘러나간다는 평가를 받았다.

과거 한국IBM이나 한국HP 등 다국적 IT기업들이 국내에 지사를 만들면서 고용은 물론 사회공헌활동까지 벌이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