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박원순 "나경원은 말, 나는 실천을 좋아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18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학규 문재인 지원 가세

(서울=뉴스1 진성훈 이준규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야권단일후보는 18일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의 '끝장토론' 주장에 대해 "나 후보가 말을 좋아하는데, 저는 실천을 좋아 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잠실운동장에서 열린 '범외식인 10만인 결의대회'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돌멩이 하나라도 말로는 움직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중간에 말을 자르지 않고 예의만 갖춘다면 끝장토론 못할 이유가 없다"면서 "토론 중에 말 자르고 예의 없는 이런 후보가 시민들의 말을 잘 들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날 잠실운동장에는 손학규 민주당 대표와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야권의 대선주자들이 박 후보와 자리를 함께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감사한 일"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야권이 아름다운 무지개 연합을 이뤘는데 손 대표와 문 이사장이 함께 하는 것이 시민들에게 기쁨을 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이사장은 "박 후보와 함께 해서 기쁘다"며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 서울에서 일어난 변화의 바람 덕분에 부산(동구청장 선거)도 잘되고 있다"고 화답했다.

문 이사장은 이어 한나라당의 네거티브 선거전과 관련, "살아오면서 이번처럼 정당 차원에서 네거티브로 본격 승부를 거는 것은 처음 봤다"며 "선거를 혼탁하게 해 젊은 층들이 정치권을 불신하게 만들어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전형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대표는 "한나라당은 미국 월가 시위의 대상처럼 1% 특권층을 위한 당"이라며 "범야권은 나머지 99% 서민 중산층을 대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후보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게 선거 지원을 요청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지지를 해줬는데 염치없는 일"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