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곡산업단지 조성 본격화…연내 산업용지 77만㎡ 공급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1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T·BT·GT·NT, 융복합기술 기반 R&D 중심 클러스터 조성… 3.3㎡당 998만원 공급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위치도 ⓒ서울시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위치도 ⓒ서울시
첨단산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인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단지 조성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강서구 마곡 도시개발사업구역내 산업시설용지 111만㎡ 중 30%에 해당하는 77만922㎡를 연내 공급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시는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향후 경제여건과 시장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서 2014년까지 전체 용지의 90%를 단계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이 같은 단계적 토지공급 추진은 글로벌 산업구조의 급변과 서울의 성장동력 약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산업단지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2014년 단지조성 완료 계획인 마곡단지의 조성원가는 기본적으로 산업단지조성 준공인가 후 투입된 총 사업비를 기준으로 정해진다. 서울시와 SH공사는 마곡산업단지 조성원가를 3.3㎡당 약 998만원으로 추산해 공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산업시설용지 조기공급을 통해 산업단지 조기활성화와 토지공급의 효율성을 도모하고 분양 초기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시에 초기 보상비 지급 등에 따른 SH공사의 재정상황 개선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2008년도에 산업단지로 지정·고시돼 기반시설공사가 진행중인 마곡산업단지엔 정보통신(IT)과 바이오산업(BT), 녹색산업(GT), 나노선업(NT), 융복합기술 등에 기반한 R&D 중심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유치업종은 △연구개발업 △컴퓨터·정보통신·반도체 등 정보통신업 △유전공학, 바이오 등 생명공학관련업 △나노산업과 그린에너지·자원 등 그린산업 관련업종이다. 시는 기술융복합과 산업구조변화의 추세에 대응해 마곡산업단지 유치업종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특히 마곡단지를 민간기업 중심의 조기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공급방향에 따라 이 지역 투자를 이끌수 있는 민간 앵커기업을 우선 유치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사업초기에 대외적 이미지를 제고함으로써 다음 단계 분양시 다양한 기업들의 입주촉진을 유도하고 앵커기업과 중소·벤처기업 간 집적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앵커기업 유치를 위해 이달 28일 입주·분양공고를 하고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18층에서 사업설명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선 마곡산업단지 앵커기업으로서의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의 자격, 사업내용, 평가기준, 심사절차 등이 공개된다.

신면호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마곡단지를 세계적인 첨단산업클러스터로 발전시켜 동북아 중심도시로서의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