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조 용산역세권 보상작업 돌입…보상가는 얼마?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21
  • 2011.10.24 1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상 마무리안되면 분리개발 등 '파행' 불가피…찬반 주민대표기구와 의견조율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서울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의 성패를 가늠하게 될 서부이촌동 보상업무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서부이촌동 보상 작업은 제대로 마무리되지 않으면 총 사업비 30조원 규모의 용산역세권 프로젝트 자체가 분리개발 등 파행을 겪을 수밖에 없는 만큼 최대 관건이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지난 21일 용산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시행자로 지정됨에 따라 조만간 서부이촌동 주민들과의 협의를 거쳐 물건조사 등 보상업무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지난 9월 SH공사와 보상업무 위탁협약을 체결한 이후 이미 보상업무 전담팀을 구성하고 보상실무 전문가를 확충하는 등 관련 준비를 마쳤다. 이어 찬성측 주민대표기구와 반대측 비상대책위원회 등 10개 주민대표기구와도 집중 면담을 통해 보상 관련 의견조율을 나눈 상태다.

용산역세권개발은 서부이촌동 보상 콘셉트를 '주민참여형 보상'으로 정하고 10개 대표기구를 '용산역세권개발협의회'로 통합해 보상방법과 일정, 이주대책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는 현재 서부이촌동 주민동의율이 57%에 불과해 모든 주민이 만족하는 보상을 이끌어내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 때문에 용산역세권개발은 보상 시기를 정해놓고 주민들과의 협의에 나서지 않을 방침이다. 100% 주민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인내를 갖고 협의에 임하겠다는 구상이다.

용산역세권개발 김경하 보상실장은 "일반적인 재개발·재건축 등의 정비사업 동의율이 80%인데 반해 서부이촌동은 57%에 불과해 보상작업이 쉽지 않다"며 "18년이 걸린 일본 록본기힐스처럼 시간이 걸리더라도 완벽한 주민합의를 이끌어내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산역세권개발은 협의회를 통해 연말까지 큰 틀에서의 보상 합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건은 보상가. 용산역세권개발은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주민측이 선정한 감정평가기관과 사업자가 선정한 감정평가기관의 감정가를 평균해 보상가를 정하게 된다.

다만 이주 대상이 3840건에 달하고 주민간 소유 부동산이 제각각인데다 위치별 이해관계도 상이하기 때문에 모든 주민을 만족시키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특히 투기이익은 배제하고 정상적인 가격만을 보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개발계획이 알려지면서 집값이 큰 폭으로 올랐던 지난 2007년 중반 기준으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민과 첨예한 대립을 낳을 수 있다.

용산역세권개발 관계자는 "2008년 이후 거래사례가 없다보니 어려운 점이 있지만 감정평가기관이 정상가 수준에서 평가를 해 줄 것으로 믿는다"며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주민 모두가 만족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부이촌동은 2117가구, 상가 245개 등을 비롯해 모두 1만여명이 거주하는 인구 밀집지역으로 이주대상만 3840건에 달한다.

한편 용산역세권개발은 오는 2016년 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일정을 패스트트랙(Fast Track)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 1월까지 개발계획을 변경, 6월까지 실시계획을 승인받을 예정이며 기반시설공사를 8월에 시작해 늦어도 2013년 1월 건축공사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