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낡은 소파 위에서 최후를 맞은 카다피 아들 무타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54
  • 2011.10.21 21:15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여인옥 기자
20일 카다피의 아들 무타심이 생포된 뒤 숨지기 직전 소파에 누워 있다. 그의 아버지는 하수구에서 최후를 맞았고 아들은 낡은 소파 위에서 눈을 감은 것으로 보인다. AFP  News1
20일 카다피의 아들 무타심이 생포된 뒤 숨지기 직전 소파에 누워 있다. 그의 아버지는 하수구에서 최후를 맞았고 아들은 낡은 소파 위에서 눈을 감은 것으로 보인다. AFP News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