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한통운 택배차 100대 광화문에 모인 이유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4 11: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통운 (182,000원 상승2500 1.4%)(대표 이원태)이 서울시와 나이키스포츠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린 '위 런 서울 10K' 마라톤 대회 물류를 전담했다.

지난 23일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대한통운은 2.5톤 택배차량 100여대를 투입해 3만여 참가자들의 의류와 신발 등 물품을 출발지점에서 골인지점으로 운송했다.

대한통운은 이외에도 참가자들이 입을 공식 티셔츠와 번호표, 거리측정용 칩 등 경기용품 패키지를 참가자들에게 사전에 택배로 배송했다.

이번 마라톤 대회 코스는 광화문 광장에서 여의도 공원까지 10km. 대한통운 택배차량 100여대가 출발지인 광화문 광장에 집결했다가 참가자들의 물품을 싣고 골인지점으로 줄지어 이동했다.

대한통운은 택배 차량 적재함 내부에 참가자들의 물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전용 프레임을 설치했다. 사전에 이동 경로를 모의 주행하는 등 대회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철저한 준비를 거쳤다.

회사 관계자는 "수도 서울의 상징인 광화문에서 열린 대형 마라톤 대회의 성공적인 마무리에 일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밝혔다.
대한통운 택배차 100대 광화문에 모인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