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시장 첫출근, 의원들 반응은? "환골탈태하겠다"

머니투데이
  • 정지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7 10: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원순 서울시장이 첫 출근을 앞둔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한재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첫 출근을 앞둔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한재호 기자)
10·26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첫 출근한 27일 오전 여야 정치인들이 다양한 반응을 드러냈다.

정두언 한나라당 의원은 이날 오전 9시쯤 "아내와 자식 빼고는 다 바꾸자는 말이 새삼 절실한 시점"이라며 "우선 나부터 반성과 환골탈태를 하겠다"고 트위터에 밝혔다.

인터넷방송 '나는 꼼수다' 출연진으로 유명한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즐거운 아침입니다"라며 "시민이 진짜 시민이 되는 서울시 기대해보겠다"고 글을 올렸다.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는 "오늘 아침 태양은 새로운 빛으로 세상을 가득 채웠다"며 "박원순 시장이 업무를 시작하는 날, 우리는 새로운 서울과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을 꿈꾼다"고 트위터에 전했다.

이 대표는 "정치권의 대변혁이 일어나야 한다"며 "낡은 부대로 새로운 희망을 담아 나를 수 없으니 새 부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당인들이여 과감하게 옷을 벗고 새 희망을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날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트위터에서 "새 아침, 박원순 시장에게 뭘 요구하기보다 제대로 일하게 돕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집계한 최종 개표 결과 박원순 무소속 후보가 215만8476표(53.40%)를 획득, 186만7880표(46.21%)를 얻은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를 누르고 서울시장으로 당선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