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시장 첫 대면 서울시 간부들 "긴장하고 들어가 웃고 나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0.27 13: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원순, 관례 거부하고 소탈한 성격 발휘

(서울=뉴스1 이남진 기자)
박원순 신임 서울시장이 서울시 간부들과 상견례를 하고 있다.  News1 허경 기자
박원순 신임 서울시장이 서울시 간부들과 상견례를 하고 있다. News1 허경 기자


“순종하는 공무원을 원치 않는다. 아래에서 위로 가는 방식을 선호하고 시장실에 앉아만 있지 않고 현장을 찾아다니겠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자는 27일 오전 서울시 서소문 청사로 첫 출근한 뒤 간부들과 만나 향후 시정 운영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박 당선자는 이날 시 서소문청사 13층 대회의실에서 가진 시 간부들과의 첫 대면에서 “저는 머리에 뿔 난 이상한 사람이 아니라 원만한 사람”이라며 “할 말이 있으면 얘기해 달라”고 특유의 소탈한 성격을 내보였다.

“기죽지 말고 할 얘기를 해 달라. 시민을 위한 일에는 귀를 기울여 듣겠다.” 박 당선자는 10여 분간 인사말을 하는 동안 간부들로부터 서너 차례 큰 박수를 받을 만큼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인사말이 끝난 뒤에는 간부들을 일일이 찾아가 악수를 먼저 청하는 박 시장의 모습에 참석자들은 또 한 번 감동을 받은 듯 했다. 간부들이 차례로 시장 앞으로 가서 인사하고 물러나는 그간의 관례와는 너무나 달랐기 때문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간부는 “긴장하고 들어갔다가 웃으면서 나왔다”며 “대부분의 간부들이 호감을 나타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주눅 들지 말고 시장한테 의견을 제시해달라는 말에 마음이 누그러졌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간부는 “신임 시장이 공무원들의 마음을 꿰뚫고 있는 것 같다”면서 “박수가 자연스럽게 나올 수밖에 없었다. 걱정이 되는 부분도 있었는데 속이 한결 편해졌다”고 귀띔했다.

이 간부는 "기존의 시장들과 전혀 다를 것 같은 박 시장에 대해 걱정도 되고 긴장도 되지만 직접 만나보니 기대도 된다"며 밝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