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정동 폐철도부지 28년만에 ‘녹색공원’ 변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01 17: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1월~내년 2월, 문정공원 조성공사가 완료

(서울=뉴스1 이남진 기자)
문정동 물의 공원 전경./사진제공=서울시 News1
문정동 물의 공원 전경./사진제공=서울시 News1

28년 방치된 문정동 폐철도부지가 숲터널 길을 자랑하는 녹색공원으로 옷을 갈아입는다.

서울시는 14억원의 예산을 들여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문정역에서 제일은행 앞까지 200m구간, 면적 5696㎡에 대한 공원 조성공사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 공사를 마무리하면 폭 30m, 총 길이 1.7㎞, 면적 4만9972㎡의 전체 문정공원 조성공사가 완료된다.

‘문정공원’은 1983년 수원 부곡~남양주 도농 간 철도부지로 지정됐으나 1993년 계획이 취소돼 사실상 방치돼 왔다.

서울시는 2004년부터 이곳을 공원부지로 용도를 바꾸고 선형공원 조성을 시작했다. 2008년 문정역 옆 노외주차장, 제주농산물 직판장 300m 구간을 추가로 공원으로 지정했다.
기존 노외주차장은 올해 초 지하화해, 지역 주민들이 사용하고 있다.

문정공원에서 문정역까지 마지막 종착점 200미터는 분수와 잔디마당, 소나무 숲 등이 조성돼 시민들은 울창한 숲길을 걷는 자연의 정취를 느낄 수 있게 된다.

문정역에서 공원으로 들어서는 진입광장은 너른 송파대로와 인접한 공간으로 수경시설 및 휴게시설 등 주민들의 커뮤니티공간으로 조성된다.

지역의 상징물이 될 분수대와 소통 장소인 잔디광장을 중심으로 소나무와 배롱나무, 은행나무 등을 심어 숲이 터널을 이루는 멋진 ‘그린웨이’가 만들어진다.

산책로는 경계석이 없는 경화토로 포장될 예정이다. 주요 산책로 구간은 잔디수로를 설치해 산책로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최광빈 푸른도시국장은 “28년을 끌어온 폐철도부지가 숲길로 변신하게 됐다”며 “휴양림 속을 산책하면서 출근하는 즐거운 상상이 현실이 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