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부터 자사고 입학전형 자율결정"

머니투데이
  • 최중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02 08: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교과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가 내년부터 교육감의 승인을 받지 않고 학생의 전·편입학 여부와 입학전형 방법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자사고 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3일 입법예고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자사고와 자율학교 중 후기학교는 학교장이 교육과정 이수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학생의 전학과 편입학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자사고와 자율학교, 특수목적고 등 3개 유형의 학교는 시·도교육감이 정한 별도의 전·편입학 기준과 절차를 따라야 했지만 앞으로는 특목고만 '별도기준 적용 대상'으로 남는다.

이는 그 동안 일부 자사고에서 신입생 모집시 무더기 미달, 학생 대거 전학 등의 사태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자사고는 교육당국에 수시충원 허용 등 자율권 강화를 요청해 왔지만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연 4회 이내의 전·편입학만 허용해 왔다.

개정안은 또 자사고가 입학전형 방법(학교생활기록부·추천서·면접 등)을 정할 때 교육감의 승인을 받지 않고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교육감의 승인을 얻어 학교장이 정했다.

다만 자사고의 학생 선발시기, 모집규모 등 전체 입학전형 기본계획은 교육감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교육감 소속의 '고등학교 입학전형 영향평가위원회'로부터 사교육 유발 요인 등도 조사받는다.

개정 시행령이 입법예고와 여론 수렴을 거쳐 확정되면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