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드, 일반 부품 무상 보증 수리기간 확대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02 1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드 '포커스' 해치백
포드 '포커스' 해치백
포드코리아는 앞으로 출시될 모든 포드 및 링컨 차량의 일반부품 무상 보증 수리기간을 5년(10만km)으로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확대는 수입차 업계 최초로 실시되며 올해 출시된 2012년형 올-뉴 포커스, 머스탱을 구매한 고객들에게도 모두 적용된다.

또한 기존 3년(6만km)까지 무상으로 소모성 부품을 제공하는 서비스인 포드·링컨 연장 서비스 플랜(ESP)의 기간을 늘릴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마련했다.

포드 94만원, 링컨 57만원을 지불하면(부가세 별도) 소모성 부품 지원 서비스 기간을 5년(10만km)으로 연장할 수 있다.

△브레이크 패드 및 라이닝 △엔진벨트 및 호스 △와이퍼 블레이드 △클러치 디스크 △쇽 업소버 △스파크 플러그 등 6가지 일반 소모성 부품 교체 서비스뿐만 아니라 엔진오일, 필터 교환, 타이어 위치 교체, 차량 무상 점검 서비스까지 모두 연장 가능하다.

정재희 포드코리아 대표이사는 “고객들을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일반부품 보증 수리기간을 확보했다"며 "늘어난 기간만큼 중고차의 잔존가치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술 보호 손놓은 정부…매그나칩 中매각 앞두고 '부랴부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