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우조선, 5억弗 해저 파이프설치선 2척 수주

머니투데이
  • 오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17 11: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우조선해양 차트
대우조선해양 (37,250원 상승800 -2.1%)은 브라질 최대 건설 플랜트 업체인 오데브레쉬로부터 해저 파이프설치 작업선 2척을 총 5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선박 규모는 길이 146미터, 폭 30미터, 자체 무게 1만7300톤으로, 크레인과 대형 파이프 권취기(Reel) 등이 탑재돼 최대 2500미터 심해까지 파이프를 설치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들 작업선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14년 8월까지 선주 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후 이들 선박은 브라질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브라스에 용선돼, 브라질 인근 해상에서 해저 파이프라인 및 케이블 설치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선박은 오데브레쉬와 프랑스 플랜트 업체 테크닙이 설립한 합작회사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에 발주가 이루어진 것으로, 오데브레쉬는 이번 발주로 파이프설치 작업선 시장에 첫 진출하게 됐다.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브라질에는 현재 다수의 해양개발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이라 다양한 해양 구조물의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며 "선주와 신뢰 깊은 관계를 바탕으로 신흥 성장 시장인 브라질에서 수주 행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들어 모두 48척, 130억 달러 어치의 선박 및 해양구조물을 수주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건조 계약식에서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호베르뚜 하모스 오데브레쉬 사장(가운데), 프레데릭 들로멜 테크닙 최고운영책임자(왼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건조 계약식에서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호베르뚜 하모스 오데브레쉬 사장(가운데), 프레데릭 들로멜 테크닙 최고운영책임자(왼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규정 어기고 국정원 직원들 '관용헬기 시찰' 시켜준 해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