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북, 보이스피싱 지급정지 절차 간소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1.30 1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주=뉴스1) 박효익 기자 = 범죄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절차가 간소화됨에 따라 보이스피싱에 의한 피해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30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범죄계좌에 대한 지급정지가 112 신고 즉시 이뤄진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12센터와 은행 콜센터 간에 전용라인을 구축한 결과다. 기존에도 112 신고를 통해 범죄계좌에 대한 지급정지가 가능했지만, 절차가 복잡해 피해를 막는데 한계가 있었다. 피해금이 송금된 후 범인이 인출하기까지는 5~15분밖에 걸리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의 지급정지 방식은 총 6개 단계를 거쳐야 했다. 112에 신고가 접수되면 114를 통해 해당 금융기관의 콜센터에 연결한 뒤 안내를 거쳐 상담원과 통화를 하는 방식이다. 안내 과정도 2가지 단계로 나뉘어 있다. 그러나 개선된 방식은 중간의 4단계를 생략하고 112 신고 직후 상담원과 연결되는 방식으로 이뤄져, 시간이 대폭 단축되게 된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입었다면 즉시 112 또는 금융회사를 통해 사기계좌의 지급정지를 요청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다 신속한 지급정지를 위해서는 피해금이 입금된 금융회사를 알고 요청해야 하며, 이를 모르는 경우 ‘거래(이체) 명세’를 보면서 지급정지를 요청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허위로 지급정지 요청을 할 경우엔 처벌을 받을 수 있다. 9월 30일부터 시행된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은 허위 지급정지 신청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북에서는지난 6년 간 총 519건의 보이스피싱으로 62억원 가량의 피해가 발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