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계 최초 '섹스'학교 오스트리아에 생긴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455
  • 2011.12.01 1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오스트리아에 국제 섹스 학교가 생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오스트리아에 성행위에 대해 구체적인 수업을 진행하는 학교가 생긴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학교는 한 학기 수업료가 1400파운드(약 247만원)이며 16세 이상이면 누구나 입학할 수 있다. 과정을 수료하면 자격증도 수여된다.

학교 학생들은 숙제를 할 수 있도록 남녀가 함께 사용하는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된다.

스웨덴 출신 일바 마리아 톰슨 교장은 "이 학교의 수업은 이론적인 수업이 아니라 매우 실질적인 수업이 진행될 것이다"라며 "학생들이 사랑을 잘 나눌 수 있게 교육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목 중에는 체위, 애무 방법, 해부학적 특징 등이 준비돼있다"고 덧붙였다.

멜로디 커쉬 학교 대변인은 "국제 섹스 학교가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국제 섹스 학교 설립은 이미 오스트리아에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시위자는 "좋게 포장되어 있을 뿐 이 학교는 매춘일 뿐이다"라고 비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