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북송금·현대비자금의혹' 도피관련자 자수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01 23: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북송금 의혹사건과 관련, 현대 비자금 조성에 개입한 것으로 지목된 김모씨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사건 수사가 시작되자 해외로 도피했으나 지난달 귀국해 검찰에 자수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는 최근 김씨가 자수서를 제출해와 김씨를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로 불러 조사했다고 1일 밝혔다.

대북송금 의혹사건은 지난 2002 금융감독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엄낙용 전 산업은행 총재가 현대상선이 북한에 4900억원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정권실세가 개입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며 불거졌다.

이에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은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요구 2003년 4월 송두환 특검팀이 출범, 수사를 개시했다. 특검팀은 고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회장을 조사하는 한편 박지원 민주당 의원 등을 수사대상에 올렸다.

70일동안의 수사를 통해 특검팀은 외국환거래법, 남북교류협력법,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정 회장을 불구속기소했다. 그러나 수사과정에서 정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 200억원 가운데 150억원이 박 의원에게 흘러들어갔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건은 대검 중수부가 넘겨받았다.

김씨는 현대그룹의 비자금 조성에 개입된 인물로 알려졌다. 당시 의혹이 불거지자 해외로 도피했으나 8년여만에 자수한 것. 검찰은 김씨에 대해 기소중지 결정을 내리고 박 의원을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법원은 2004년 전달자인 김씨의 진술을 완전히 믿기 어렵다는 이유로 박 의원의 뇌물수수혐의를 무죄로 인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