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OCS) 신임 소위 186명 탄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02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정욱 기자 =
2일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OCS 111기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들이 임관선서를 하고 있다 . News1
2일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OCS 111기 임관식에서 신임 소위들이 임관선서를 하고 있다 . News1



해군은 2일 오후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111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OCS) 186명의 임관식을 거행했다.


최윤희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열린 이날 임관식에는 이호연 해병대 사령관, 손정목 해군사관학교장 등 주요 지휘관과 기관·단체장, 가족 및 친지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186명의 신임 소위는 해군 146명(여군 27명 포함), 해병대 40명이다. 이들은 평균 2.4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돼 10주간 군사훈련을 받았다.


이날 임관식에서는 김빛나라(해군·24)·장희관(해병대·28) 소위가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했고, 최미선(해군·여·25)·이겨레(해병대·26) 소위가 합참의장상을 받았다. 또 안다운(해군·여·24)·김성현(해병대·24) 소위가 해군참모총장상을 수상했다.


임관식을 마친 신임 소위 가운데 남상현(해병대·25) 소위와 마승현(해군·26) 소위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각각 미국과 캐나다 시민권을 포기하고 자진 입대해 귀감이 되고 있다.


남 소위는 “어릴 적부터 군 복무는 한국 남자가 마땅히 이행할 신성한 의무라고 생각해 왔다”며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포격 도발을 잊지 않고 최전방에서 우리나라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남 소위는 해병대 6여단에서 보병장교로 근무하게 된다.


김순용(해군·24·영국), 박현우(해군·25·캐나다), 정재문(해군·25·뉴질랜드), 홍민희(해군·28·홍콩) 등 4명의 신임 소위들은 해외 영주권을 보유하고 있지만 자원입대했다.


강병도(해군·28) 소위를 비롯한 13명의 남녀 소위들은 육·해·공군에서 간부 및 병으로 군 복무를 마친 뒤 다시 해군·해병대에 입대해 장교의 길을 선택했다. 김동근(해군·26) 소위 등 10명은 행정고시에 합격해 정부 부처에서 근무하다 이날 소위로 임관했다.


신임 소위들은 앞으로 6주에서 14주 동안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이수한 뒤 실무부대에 배치돼 동·서·남해에서 조국해양수호에 앞장서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