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重, 세계 최대 중량 구조물 들어올렸다

머니투데이
  • 오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04 0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02년 수립한 자체 기록 돌파…기네스북 등재될 예정

한국조선해양 차트

MTIR sponsor

현대중공업 (133,000원 상승1500 1.1%)이 총 중량 2만3600톤에 이르는 초대형 해상 구조물을 선적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는 현대중공업이 2002년 수립한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리프팅 기록'을 갱신한 것으로 조만간 기네스북에 등재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은 4일 울산 해양공장에서 호주 우드사이드의 발주로 제작된 초대형 플랫폼을 바지선에 선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플랫폼은 길이 100m, 폭 50m, 높이 80m에 이르는 가스가압플랫폼의 상부구조물로, 총 중량은 중형차 1만6857대 무게와 맞먹는다. 이같은 크기와 중량으로 완성된 이후 이를 어떻게 배에 실을지가 관건이었다.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2만3000톤급 초대형 플랫폼 상부 구조물.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2만3000톤급 초대형 플랫폼 상부 구조물.

현대중공업은 선적 전 이 구조물을 들어올려 운반용 임시구조물 위에 안착시켰다. 이 운반용 구조물은 미리 배까지 연결된 레일 위에 장착돼 있어, 플랫폼을 위에 얹은채 레일을 타고 그대로 배 위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2만3000톤이 넘는 구조물을 잭업(Jack-up)공법으로 지상 26.5m 높이까지 들어올린 것은 세계 최초로, 현대중공업은 곧 기네스북 등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구조물은 이달 중순 호주 북서쪽 해상에 위치한 노스랭킨 가스 필드로 출항해, 도착 후 해상에 설치된 하부구조물(재킷) 위에 탑재된다. 이어 매일 18억만1500입방피트(ft3)의 가스를 공급하며 천연가스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압력을 가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1986년 세계 최대 화물선(36만5000톤급) 건조 △1992년 세계 최초 단일기업 방문객 1000만명 돌파 △2002년 세계 최대 중량물 육상 리프팅(1만2000톤) 성공 등 모두 3개의 기네스 기록을 보유 중이다. 이번 구조물 리프팅 성공으로 2002년 수립한 기록은 자체 갱신하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SK 합의에 너무 많이 등장한 미국이 불편한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