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러시아 총선, 부정선거 논란 속 4일 실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04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여인옥 기자 =
러시아 하원선거가 열린 4일 해군 장교와 여성 유권자가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AFP=News1
러시아 하원선거가 열린 4일 해군 장교와 여성 유권자가 한표를 행사하고 있다. AFP=News1




내년 러시아 대선의 전초전으로 평가되는 러시아 국가 두마(하원) 선거가 부정선거 논란 속에 4일 실시되고 있다고 AFP통신이 4일 보도했다.

샤포쉬니코프 대잠수함의 니콜라이 포노마리오프 준위는 이날 블라디보스톡에서 1표를 행사했다. 그는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을 지지하고 있다면서, 여당이 군대의 이익을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코트카 지역 아나디르 시의 콘스탄틴 미카일로프선거위원장은 "영하 26도의 한파에도 불구하고 유권자들이 투표소로 향하고 있다"고 전했다.

7개의 정당이 참여하고 있는 이번 총선에서는 450명의 의원이 선출된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가 속한 통합러시아당은 이번 총선을 발판으로 내년 3월 대선에서 푸틴 총리의 대통령직 복귀를 노리고 있다.

그러나 여론조사 결과 여당은 이번 총선에서 약 252석밖에 얻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통합러시아당은 지난 2007년총선에서는 전체 의석의 64.3%인 315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뒀다.

독립 선거감시단과 야당들은 정부ㆍ여당이 통합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총선 결과를 왜곡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독립 선거감시단인 골로스(목소리란 뜻)는 선거운동 기간 광범위한 부정선거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모스크바 공대의 한 학생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교수들로부터 학교가위치한 선거구에서 통합러시아당이 승리하지 못할 경우 정부로부터 새 기숙사 건설을 위한 지원금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학생단체 회원 80% 이상이 투표할 경우 단체장들에게 1인당 2000루블(약7만3000원)을 주겠다는 제안도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에대해 푸틴 총리는 골로스의 선거부정 주장은 서방국가들이 러시아의 비정부기구에 자금을 지원하며러시아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지난 2일 골로스는 정부로부터 약 1000달러의 벌금 처분을 받았다. 또한 러시아 방송들은 골로스가 미국 정부의 이익을 위해 일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골로스는 성명을 통해 선거부정 감시운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 붙어 있는 통합러시아당의 선거 벽보  AFP=News1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 붙어 있는 통합러시아당의 선거 벽보 AFP=News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출범 앞둔 LG마그나, 애플카 협력설에 힘실리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