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300달러가 20억달러 될줄이야...경매나온 애플 창업 계약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09 16: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서송희 인턴기자 =
AFP=News1
AFP=News1



애플 설립당시 스티브 잡스를 비롯한 창업 관계자 3명이 서명한 계약서가 13일 소더비 경매에 나온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예상 낙찰가는 최고 15만 달러(약 1억7000만원)이다.

1976년 작성된 애플 창업 계약서는 주식 배분에 대해서도 기록돼있다.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Steve Jobs),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이 주식 45%씩, 계약서 작성에 임한 로널드 웨인(Ronald Wayne)은10%를 소유하는 것으로 명시됐다.

웨인은 계약서 작성 며칠 후 회사에 참여 거절 의사를 밝히고 2300달러를 되받았다.10%에 달하는 애플 주식을 현재 주가로 환산하면 20억 달러(약 2조3000억원)에 달한다.

경매에 나온 계약서도웨인이 94년 개인 수집가에게 판매한 것이다. 애플이 입찰에 관심을 보이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싸우더라도…여야, '558조' 예산안·민생법안 '합의 처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