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무허가·붕괴위험 거주자 '임대주택' 우선권 부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11 14: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남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월9일 오후 재난위험도가 높은 종로구 행촌동 일대의 무허가 서민주거환경을 점검하고 있다.  News1 허경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월9일 오후 재난위험도가 높은 종로구 행촌동 일대의 무허가 서민주거환경을 점검하고 있다. News1 허경 기자



'무허가건물'이나 경사지 '붕괴위험이 있는 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에게 공공임대주택 입주 우선권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재난 위험이 큰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에게 인근 장기전세주택 등 공공임대주택 우선 입주권을 주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입주 대상자는 ▲재난위험시설인 D(미흡)·E(불량)등급의 주택 거주자 ▲경사지에 위치하고 인근 시설물이 노후화돼 동반붕괴 위험이 있는 주택 거주자 ▲다른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공공임대주택 공급 대상자 등 세 가지를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서울시민이다.

세 가지 요건을 충족한 주택 거주자에 대해 관할 구청장이 대피 또는 철거명령을 선포하고, 해당 시민이 구청에 신청하면 인근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하게 된다. 관할 구청장은 이주 조치 즉시 해당 주택을 철거해 사후 관리한다.

시는 종로구 행촌동 무허가건물 거주자 16명을 우선 인근 공공임대주택에 입주시키고, 25개 자치구를 통해 위험한 주택 거주자를 추가적으로 파악해 이주시킬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달 9일 종로구 행촌동 소재 무허가건물 세입자를 방문해 거주민들의 안전대책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행촌동은 국유지내의 무허가 건물인 D등급 주택 5가구, E등급 주택 2가구가 밀집해 있다

김윤규 시 주택정책과장은 "이번 조치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시정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 철학을 반영한 것"이라며, "향후 안전사각지대 해소와 예방차원의 주거복지에 만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