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T·MRI 등 의료장비에 바코드 부착 의무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11 17: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정현상 기자 =
News1
News1



CT나 MRI 등 병원 의료장비에 식별용 바코드 라벨(사진) 부착이 의무화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특수의료장비 및 진단용 방사선발생장치(총 15종, 9만2000여대)에 부착하기 위한 바코드 라벨을 제작, 3만4000여개 요양기관에 배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의료장비 관리의 시급도 및 중요도 등을 고려해 우선 관리대상으로 정한 요양기관의 의료장비 보유현황을 일괄 정비하기 위해 복지부가 실시한 일제조사 결과에 따른 조치다.


의료장비 일제조사는 지난 5월~7월까지 3만4000여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정확한 장비 보유현황과 장비 식별을 위한 필수 정보(모델명, 제조 및 수입업체, 제조시기 등)를 수집하는데 중점을 두고 실시됐다.


특히 일제조사 참여기관과 미참여 기관에 대한 자료를 동시에 검토하고, 미참여 기관에 대해서는 식약청과 시도(시군구), 요양기관 등에 확인 절차도 거쳤다.


이에 따라 그동안 요양기관이 자체적으로 의료장비를 조사·신고해 오류 발생이 많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향후 바코드 부착이 의무화되면 이같은 문제점은 크게 개선될전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바코드 제정으로 그동안 손 대지 못했던 의료장비에 대한 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장비에 대한 심사평가원의 심사연계가 수월해지고, 요양기관에서도 보다 효율적으로 물품을 관리할 수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배포된 바코드 라벨은 '의료장비현황 신고대상 및 식별부호화에 관한 기준(보건복지부 고시 제2011-125호)'에 따라 2차원 바코드인 데이터 매트릭스(GS1-Datamatrix)로 제작됐다.


바코드 라벨을 배포받은 요양기관은 해당 장비에 바코드 부착을 완료한 뒤 안내문에 포함된 지역별 유선통보 전화번호로 부착사실을 알려야 한다.

이미 부착된 중고장비를 구입하는 요양기관은 구입 장비에 대한 현황신고 시 라벨에 있는 바코드를 반드시 함께 기재해야 한다.


심사평가원은 12일부터 복지부와 함께 라벨 부착여부 등 확인을 위해 일부 요양기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