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물 벗는 개, 털 무게만 3kg에 달해

머니투데이
  • 정은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11 18: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캐나다에서 발견된 '허물 벗은 개' 라스타(출처=캐나다 동물 보호단체)
캐나다에서 발견된 '허물 벗은 개' 라스타(출처=캐나다 동물 보호단체)
캐나다 퀘벡 공항에서 발견된 유기견의 이야기가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캐나다 현지 언론은 퀘벡 공항 북서쪽에서 유기견 한 마리가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구조 당시 유기견은 먼지와 때가 털에 잔뜩 엉겨붙은 모습으로 무게가 7.2kg에 달했다.

퀘벡 공항 측은 동물구호단체 SPA에 도움을 요청했다. SPA 소속 직원 6명이 달려들어 3시간 동안 유기견의 털을 깎고 잘라낸 결과, 유기견은 작고 귀여운 시츄의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SPA 관계자는 "공항 측은 처음 통화할 때 (무엇을 보더라도) 놀라지 않게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하더라"며 "이 개를 일부러 저렇게 만든 건지 의심될 정도로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털과 먼지로 이뤄진 허물을 벗은 개 '라스타'는 4.5kg의 귀여운 몸집이 돼 퀘벡에 사는 한 여성에게 입양됐다. SPA 측은 '라스타'가 이빨이 몇 개 없지만 건강하다고 밝혔다.

캐나다 네티즌들은 "누더기 속에 귀여운 강아지가 숨어있었네" "새 주인에게서는 버림받지 않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