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태호 PD, 종편 풍자설 해명 "우리 앞가림하기도 바빠요"

머니투데이
  • 정은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12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편성채널을 풍자한다'는 평가를 들었던 MBC '무한도전-명수는 12살' 편(가장 위). TV 조선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 사용한 자막(중간)
'종합편성채널을 풍자한다'는 평가를 들었던 MBC '무한도전-명수는 12살' 편(가장 위). TV 조선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 사용한 자막(중간)
MBC '무한도전'의 김태호 PD가 '명수는 12살' 편에 대해 불거진 종편 풍자설을 해명했다.

12일 김태호 PD는 트위터에 "참 소설도 많고 끼워 맞추기도 많고..."라며 "그냥 웃자고요, 우리 앞가림하기도 바쁩니다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10일 방송된 '명수는 12살'에서 사용된 '형광등 100개를 켜 놓은 미모'라는 자막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을 풍자했다는 의견에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TV조선은 개국 특집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인터뷰에서 '형광등 100개 켜 놓은 아우라'라는 자막을 써 '아부 방송'이라는 비판을 들은 바 있다.

앞서 김태호 PD는 지난달 19일에 방송돼 종편 풍자라는 평가를 들었던 'TV 전쟁' 편에 대해서도 "경쟁 속에 적나라하게 드러난 우리의 모습, 이에 대한 자기반성과 의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계좌에 노는 돈, 이자 5배 더 받는 방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