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명진 스님 "눈물나는 세상"...정봉주는 끝내 오지 못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78
  • 2011.12.22 19: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News1 이정선 인턴기자
News1 이정선 인턴기자


명진 스님(61)이 22일 저녁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중생이 아프면 부처도 아프다'(말글빛냄 펴냄) 출판기념 사인회를 가졌다.

명진스님의 두 번째 저서인 '중생이 아프면 부처도 아프다'는 '서이독경(鼠耳讀經·쥐 귀에 경 읽기)'이라는 부제(副題)로 이명박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해 출판과 동시에 화제가 됐다

서론부터 총 7장에 걸쳐 이명박 대통령을 '거짓말쟁이', '전과자', '사기꾼', '쥐', '부동산 투기꾼', '전두환보다 나쁜 최악의 대통령', '역행보살' 등의 표현을 동원하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날 사인회장이 마련된 외국어서적 코너에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시민들이 스님의 사인을 받기 위해 긴 줄을 섰다.

이날 사인회에는 인기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의 정봉주 전 의원도 참석할 예정이었기에 많은 취재진들로 통로가 막혔으나 정 의원은 BBK사건과 관련해 이날 대법원에서 실형을 확정받아 참석하지 못했다.

명진 스님은 사인회에 앞서 "오늘 사인회에는 정봉주 의원이 참석하기로 했었는데 실형이 확정돼 내일 아침까지 수감을 위해 검찰에 출석해야 한다며 못 온다고 연락이 왔다"면서 "정말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세상이다"고 말했다.

스님은 정 전 의원에게 전해줄 '달려라 정봉주, 울지마 정봉주, 탈옥해 정봉주,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세상'이라고 적힌 영치금 봉투를 들어보이며 "나꼼수는 통렬하게 현실을 비판하고 우리를 즐겁게 해줬는데 앞으로 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는 것이냐. 정봉주 탈옥해"라고 외쳤다.
이어 "포항의 형제파가 형님 먼저 동생 먼저 하며 나라를 거덜내고 있다"면서 "부산의 칠성파와 광주의 OB파는 들어봤어도 포항의 형제파는 몰랐다"고 이명박 대통령 형제를 겨냥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으로 BBK사건과 대통령의 가족비리 등 말도 안 되는 비리가 덮어질 거라 생각할지 모르나 지은 죄는 인과로 남아 그들에게 돌아가고 말 것이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