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성 1골 1도움, 최고의 '박'싱데이...맨유 5-0 대승

머니투데이
  • 이효석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27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그 2호골을 터뜨린 박지성을 동료들이 축하하고 있다. ⓒ박지성 공식 팬블로그
리그 2호골을 터뜨린 박지성을 동료들이 축하하고 있다. ⓒ박지성 공식 팬블로그
'박'싱데이를 맞아 '박'지성이 날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박지성은 26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201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홈경기에서 위건 애슬레틱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풀타임 활약했다.

박지성은 이날 전반 8분 만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리며 지난 8월 29일 아스널전 이후 4개월여 만에 시즌 2호 골을 뽑아냈다. 또한 후반 32분 페널티킥을 유도해 내면서 지난 10월 26일 올더숏타운과의 칼링컵 16강전 경기 이후 꼭 두 달 만에 시즌 5호 도움을 기록했다.

박지성의 활약과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이날 5-0으로 승리한 맨유는 리그 5연승의 상승세를 타면서 14승3무1패 승점 45점을 기록, 같은 날 웨스트브롬위치 알비온과 0-0 무승부에 그친 선두 맨체스터 시티(14승3무1패 승점 45점)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다. 이로써 맨유는 골득실에서만 5골 뒤진(맨시티:+38골, 맨유:+33골) 2위에 올랐다.

맨유의 퍼거슨 감독은 다소 실험적인 전술을 구사했다. 미드필더인 마이클 캐릭에게 중앙 수비를 맡기고 윙어 안토니오 발렌시아를 오른쪽 풀백으로 기용했다. 좌우 날개에는 박지성과 루이스 나니가 나섰고 최전방에는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베르바토프가 출전했다.

강팀 맨유를 상대하는 위건은 3백을 들고 나오며 다소 수비적으로 나섰다. 그러나 위건의 문이 채 닫히기도 전에 박지성이 첫 골을 터뜨려 맨유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나온 파트리스 에브라가 왼쪽 측면에서 수비 두 명을 가볍게 제치고 박스 안쪽까지 파고들어 뒤쪽 대각선으로 패스를 연결했고, 박지성은 굴러오는 공을 침착하게 논스톱으로 반대쪽 포스트로 밀어 차 골을 만들었다.

박지성은 리그 6경기 만에 선발 출전이었지만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했다.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량으로 맨유 공격의 중심축 역할을 했다. 동료들도 몸놀림이 가벼운 박지성을 적극 활용하는 모습이었다.

맨유의 공세를 힘겹게 막아내던 위건은 전반 38분 공격수 코너 새먼이 퇴장당한 후 무너지기 시작했다. 기회를 놓치지 않은 맨유는 전반 42분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우측면에서 대런 깁슨이 올려준 공을 문전에 있던 베르바토프가 침착하게 컨트롤한 뒤 슈팅을 꽂아 넣었다.

베르바토프는 후반 13분에도 기막힌 골을 터뜨리며 3-0을 만들었다. 오른쪽에서 발렌시아가 찔러준 공을 감각적으로 컨트롤하며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만들었고 지체 없이 공을 골대에 강력하게 차 넣었다. '백작'이라는 별명이 아깝지 않은 우아한 골이었다.

후반 30분에는 발렌시아가 친정팀 위건의 골문에 골을 작렬시켰다.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가 헤딩으로 걷어낸 공을 캐릭이 오른쪽으로 살짝 밀어줬고, 이를 발렌시아가 툭 쳐놓고 반대쪽 포스트로 강력한 대포알 슈팅을 때려 멋진 골을 만들었다.

맨유의 마지막 골은 후반 33분 터졌다. 박지성이 주변 사람들에게 선물을 포장(boxing)하는 날인 '박싱 데이'를 맞아 베르바토프에게 해트트릭을 선물했다. 박지성은 영리한 드리블로 페널티킥을 유도해 냈고, 이를 베르바토프가 골키퍼의 타이밍을 뺏는 센스 만점의 골을 넣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