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닻올린 박근혜 비대위···인물·정책 고강도 쇄신 예고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12.27 1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70대 폭넓은 연령대, 개혁·쇄신 인사 중용, 계파해체 의지 담아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가 27일 공식 출범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임전국위원회를 갖고 박 위원장이 뽑은 10명의 비대위원 선임안을 의결했다. 개혁·쇄신 성향 인사를 적극 수용한 이번 비대위는 박 위원장이 이끌어갈 '새로운 한나라'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닻올린 박근혜 비대위···인물·정책 고강도 쇄신 예고
박 위원장은 당 쇄신의 첫 단추인 비대위원 선임을 통해 당 쇄신 작업이 인적쇄신으로부터 출발할 것임을 피력했다. 특히 '파격적 기용'으로 평가받는 외부인사 6명의 면면은 당 정책·인물의 대대적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비대위원으로 △김종인(71) 전 청와대 경제수석 △조동성(62)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 △이상돈(60) 중앙대 법학과 교수 △이양희(55) 성균관대 법학과 교수 △조현정(54) 비트컴퓨터 대표 △이준석(26) 클라세스튜디오 대표 등 6명의 외부인재를 영입했다. 20대부터 70대까지 폭넓은 연령대를 망라했다. 또 개혁·쇄신 목소리를 적극 중용하면서도 합리적 보수에 대한 요구를 안배했다.

당내에서는 당연직인 황우여 원내대표, 이주영 정책위의장과 함께 쇄신파인 김세연·주광덕 의원을 선임했다. 아울러 '친박'(친박근혜)계 의원은 전면 배제, 계파 해체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

특히 그 동안 한나라당에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았던 김종인 전 수석과 이상돈 교수의 영입이 눈길을 끈다. 박 위원장은 상임 전국위원회에서 밝힌 인선 배경에서 김종인 전 수석에 대해 "경제는 물론 정치, 사회, 복지 등 분야에 대한 통찰력 있는 진단과 대책을 주실 분"이라고 말했다. 이상돈 교수에 대해서는 "건강하고 합리적인 보수를 대표해 그 동안 한나라당에 쓴 소리를 해 주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20대 청년기업가인 이준석 대표의 영입도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이 대표에 대해 "가장 젊은 분으로 나눔과 기부의 확산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며 "한나라당이 새로운 가치를 세우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는 박 위원장의 '인적쇄신' 의지가 내년 4월 총선에도 그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박 위원장이 '천막당사' 시절 주도한 17대 총선의 '공천 물갈이'가 재현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박 위원장이 선호하는 인물의 특징도 유감없이 드러났다. 평소 원칙과 소신을 강조해 온 그는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바탕으로 저마다의 성취를 이뤄 온 인물들에게 관심을 기울였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해 왔던 인사들에게 손을 내밀어 현 정부와의 '선긋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황영철 대변인도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책·인적쇄신에서 MB정권과의 차별화는 숙명적인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의 복지·경제 정책 구상을 중심으로 하는 정책 쇄신 작업도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비대위원 구성에 벤처기업 대표, 아동인권 전문가, 2030 세대를 포함시킨 것은 각각 소프트웨어 산업 육성, 취약계층 복지, 청년문제에 대한 극복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평가다.

이에 따라 현 정부의 성장률 위주 경제정책에서 벗어나 중산층·서민에게 성장의 온기가 전달될 수 있는 방향의 정책 쇄신안을 마련하고 내년 총선 공약에도 이를 적극 반영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