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건설 "위기상황서 생존하려면 선제대응 필수"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02 14: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년사]정동화 사장 "해외 신시장 개척·재무건전성 강화 선결 과제"

포스코건설 "위기상황서 생존하려면 선제대응 필수"
"경영 리스크가 일상화된 '상시 위기의 시대'에 가장 중요한 것은 스피드와 상상력, 그리고 열정입니다. 한 발 앞선 전략은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기회를 제공하지만 한 발 늦은 대응은 영원히 뒤쳐지는 길임을 주지해야 합니다."

정동화 포스코건설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 정부와 지자체의 예산 삭감으로 공공공사 시장이 크게 축소하는데다 민간 주택시장 전망도 밝지 않다"며 "유럽 재정위기, 북한 사태 등 대외 상황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성장하려면 모든 사안에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3가지 추진 방향과 과제도 제시했다. 첫째는 해외 신시장을 적극 개척해야 한다는 것. 정 사장은 "대규모 프로젝트 수행은 기본이고 인근지역으로 연계 수주가 이뤄져야 한다"며 "국내 건설기업을 대표해 중남미에 첫 진출한 것처럼 새로운 시장 개척과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둘째로는 재무건전성 강화, 셋째로는 글로벌 수준의 사업수행역량 강화를 꼽았다. 정 사장은 "올해 포스코 그룹 차원의 가장 중요한 화두가 재무건전성이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필수요건도 재무건전성"이라며 "올해를 성장동력 내실을 다지는 해로 정하고 수익성 향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해외 신시장에서 아무리 많은 프로젝트를 수주해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전문가를 확보하고 육성해 해외사업 관리 역량을 혁신적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