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이지리아 연료비 보조금 삭감..분노한 주민들 대규모 시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03 07: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News1
News1



새해를 맞이한 나이지리아의 사회적 혼돈이 심화하고 있다.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국경이 폐쇄된 나이지리아에서 2일(현지시간) 경찰이 연료비 보조금 삭감에 따른 기름값 급등에분노한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포하는 등 연료비 급등에 따른 후폭풍이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나이지리아 정부는 1일논쟁이 불거졌던 연료비 보조금을 중단한다고 공식 밝혔다. 이번 조치로 2일 시중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40나이라(0.96달러)로 올라 이전보다 2배이상 급등했다.

연료비 급등에 분노한 수백명 시민들은 수도 아부자 시내에 모여 시위를 벌였고 경찰은 이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탄을 발포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현지방송에 따르면 이날 시위에 동참한 전직 의원은 경찰의 강제해산에 강하게 항거했고 이에 경찰이 그를 긴급 체포했다.

그러나 경찰당국은 도로를 차단한 불법 시위대를 해산시켰으나 최루탄을 발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신분을 확인할 수 없는 주민들이 고속도로를 막고 차량 운행을 방해했기 때문에 강제 해산시킬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북부 최대 도시 카노에서도 시위대 수 백명이 거리로 뛰쳐나왔고 나이지리아 노동조합도 대규모 파업을 경고했다.

게다가 잇단 테러로 인한 사회 불안도 심각한 수준이다.

굿럭 조너선 대통령은 지난해 12월31일 분쟁 중심지인 중부 조스와 보코 하람이 세력을 넓혀온 북동부의 요베와 보르노주, 중부 플래토주, 동부 니제르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또 니제르와 차드와의 일부 접경 지대가 폐쇄돼 국경 통과도 금지됐다. 나이지리아에서는 그동안 북부 지역에 주로 거주하는 이슬람교도와 남부의 기독교도 간 충돌이 끊이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