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시중 측근, 억대 금품 수수의혹 받아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03 1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74)의 측근이 김학인 한국방송예술교육진흥원(이하 한예진) 이사장으로부터 인사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이사장의 횡령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부장검사 윤희식)는 최근 '김 이사장이 최 위원장의 최측근인 정모씨에게 2억원을 건넸다'는 첩보를 접수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정씨는 이명박 대통령(71)의 대선캠프에 있다 최 위원장의 정책보좌를 지낸 인물로 지난해 10월 방통위를 떠나 해외사업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이사장의 횡령 의혹 수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정씨의 금품 수수의혹을 뒷받침하는 정황이 확인되는 대로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방통위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이사장의 EBS이사 선임은 정당한 절차를 거쳤다"며 "최 위원장이 연루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다만 정씨의 금품수수의혹에 대해선 "검찰 수사를 통해 가려질 것"이라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말 학비를 개인계좌로 받는 방식 등을 동원, 200억대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김 이사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한예진과 산하 교육기관인 한국방송아카데미 학비 가운데 일부를 횡령하는 방식으로 총24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이사장은 원비를 개인계좌로 받아 법인세 부과대상을 개인소득으로 신고, 법인 자금을 사용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이 과정에서 김 이사장은 한예진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학점은행기관으로 지정된 점을 이용, 학위가 수여되는 대학인양 홍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김 이사장은 빼돌린 자금 가운데 4억원을 중국 등 해외로 빼돌리려 한 혐의와 한예진 법인세 53억원의 세금포탈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이사장이 빼돌린 자금 등을 사용, 서울 서대문과 강남 일대, 해외 부동산 투자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용처를 확인 중이다.

이날 2시간여 동안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 김 이사장 측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