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세일 "北, 2~3년내 개혁·개방 불가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03 21: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민지형 기자 =
박세일 이사장이 3일 오후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News1 유승관 기자
박세일 이사장이 3일 오후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News1 유승관 기자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은 3일 "북한은 2~3년내 근본적인 큰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신당 '국민생각(가칭)' 창당을 준비 중인 박 이사장은 자신의 저서 '이 나라에 國魂(국혼)은 있는가'의 출판기념회 축사에서 "북한은 수개월간은 안정되게 갈 것이지만 개혁과 개방이 불가피하다"며 이 같이 전망했다.

이어 "이런 개혁과 개방과정을 중국이 주도하면 북한은 중국의 경제적 식민지나 속국이 될 것"이라며 "북한이 경험할 개혁과 개방으로 인한정상국가화 과정을 남과 북이 같이 주도한다면 통일시대로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일시대는 단순히 분단 이전 상태로의 회귀를 뜻하지 않는다"며 "통일된 대한민국은 새로운 통일국가의 창조에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의 경제적 고통과 실업, 양극화, 교육 등의 문제도 통일 경제로 극복할 수 있다"며 "통일경제는 욱일승천하는 한반도 경제를 열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박 이사장의 출판기념회에는 한나라당의 정몽준 전 대표를 비롯해 박진·나성린 의원,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 김경재 전 민주당 의원 등 각계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박 이사장이추진 중인 '국민생각'은 오는 11일 오후 2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창당발기인 대회를 열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