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돌싱들, 재혼상대가 과속하면 男‘웬떡’-女‘제동’

머니투데이
  • 이동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19 1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재혼을 하기 위해 이성교제를 하면서 상대의 진도가 너무 빠를 경우 남성은 기다렸다는 듯이 흔쾌히 받아들이는 반면 여성은 제동을 거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www.ionlyyou.co.kr)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12∼18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 남녀 556명(남녀 각 27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재혼을 위해 이성교제를 하면서 상대의 진도가 지나치게 빠를 때의 대응방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64.4%가 ‘흔쾌히 받아들인다’라고 답했고, 여성은 57.6%가 ‘제동을 건다’고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이어 남성은 ‘제동을 건다’(20.2%) - ‘타이른다’(12.2%) -‘헤어진다’(3.2%) 등의 순이고, 여성은 ‘타이른다’(24.0%) - ‘흔쾌히 받아들인다’(14.4%) - ‘헤어진다’(4.0%) 등의 순서이다.

한편 ‘초혼 대비 재혼상대와의 바람직한 교제진도’에 대해서는 남성의 경우 상대적으로 빨라야 한다는 반응이 우세하나, 여성은 비슷하면 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즉, 남성은 상대적으로 ‘더 빨라야 한다’는 비중이 48.5%로서 가장 높고, ‘비슷해야’(31.7%), ‘더 신중해야 한다’(19.8%) 등이 뒤따랐으나, 여성은 ‘비슷해야 한다’(37.8%)는 비중이 가장 높고, ‘더 빨라야’(36.1%)와 ‘더 신중해야’(26.1%) 등이 뒤를 이은 것.

자세한 응답분포를 보면 남성은 ‘다소 빨라야’(35.6%) - ‘비슷해야’(31.7%) - ‘좀더 신중해야’(19.8%) - '훨씬 빨라야'(12.9%) 등의 순이고, 여성은 '비슷해야'(37.8%) - '다소 빨라야'(26.6%) - '좀더 신중해야'(21.3%) - '훨씬 빨라야'(9.5%) - '훨씬 신중해야'(4.8%) 등의 순이다.

온리유의 손동규 명품커플위원장은 “남성은 돌싱이 된 후 여성에 비해 정서적인 면의 궁핍감을 강하게 느끼기 때문에 서두르는 경향이 많다”라며 “반면 여성은 첫 결혼의 실패를 교훈 삼아 신중하게 접근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