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랜차이즈 추운 날씨가 매출 하락 원인? 우린 몰라요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70
  • 2012.01.19 2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달아이템 등 매출 급상승…맥주전문점도 겨울안주 업그레이드

전년도에 비해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고 있지는 않고 있다. 실제로 1년 중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는 1월 상순(1월1일~10일) 중에는 작년과 같은 기록적인 한파는 없었다. 하지만 전력 소모량은 늘고 있는 것을 보아서는 겨울은 겨울이다.

이처럼 날씨가 추워지면서 자여업자들은 수익성 저하 이어질까? 노심초사다.

실제로 경기불황에 따른 얇아진 지갑도 귀가를 서두르게 만드는 원인 중 하나. 이에 따라 오피스가 중심의 매장부터 매출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반해 주택가에 자리잡은 배달전문점은 매출 상승으로 추위를 잊고 있다. 여기에 맥주전문점들도 겨울철 안주를 대폭 업그레이드 시키면서 겨울나기에 한창이다.

멀티 바비큐전문점 ‘보스바비큐’(www.ddf.co.kr)도 주택가에 자리잡은 매장들의 매출이 상승했다. 업체측에 따르면 12월 중순부터 10~15% 정도 매출이 증가했다는 것. 매출 증가의 주요인은 배달이다.

보스바비큐는 지난 97년부터 숯불바비큐전문점으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아 오다 지난해 리뉴얼을 시도하면서 재도약을 진행하고 있는 브랜드다.

참숯으로 구운 치킨바비큐점으로 시작했으나 소비자의 기호가 다양해짐에 따라 치킨, 낙지, 삼겹살, 해산물, 오리 등도 다루는 토털바비큐전문점으로 탈바꿈했다. 내점고객을 대상으로는 누룽지탕, 해물탕, 홍합탕도 매출 상승에 효자메뉴이다.

한 마리 가격에 두 마리를 제공하는 티바두마리치킨(www.tiba.co.kr)은 주택가 중심의 가맹점 매출이 11월 중순 대비 15% 이상 급증했다. 성인 메뉴와 어린이 메뉴의 별도 주문이 가능한 것이 장점으로 작용했다.

이에 따라 특히 유동인구가 적은 신도시 중심의 가맹점 매출 증가가 눈에 띄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양주 백석점과 서울 성수점 수원 경희대점등이다.

티바두마리치킨 이지철 부장은 “가족과 외식을 할 경우 평균 4~5만원정도 소요되는 것에 반해 가정에서 배달을 할 경우 2만원 정도면 충분하다”며 “알뜰 소비 인식이 확산된데다 날씨까지 추워지면서 배달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까다롭고 꼼꼼한 여성들은 아무거나 소비하지 않는다. 대부분 여성들은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히 따져보는 합리적인 소비습관을 가지고 있다.

술 한 잔을 먹더라도 결코 낭비하지 않는다. 그런 여성들이 찾는 곳은 분위기, 맛, 인테리어 등 어느 하나 빠지는 것이 없다. 때문에 요즘 잘나가는 브랜드를 알고 싶다면 여성들의 소비패턴을 파악하라는 이야기가 있다.

세계맥주할인전문점 쿨럭(www.coolluck.kr) 은 저렴한 가격으로 세계 각국의 맥주를 맛 볼 수 있어 인기가 높다. 남성보다 술이 약한 여성들이 술자리를 즐기는 방법 중 하나가 여러 종류 술과 안주를 맛보는 것이다.

각국의 50여 가지 이상의 맥주를 구비하고 있는 ‘쿨럭’은 골라먹는 재미가 가득해 여성들이 즐겨 찾는다. 쿨럭’의 신 메뉴는 여타 맥주전문점과 달리 푸짐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다양한 종류를 자랑한다.

특히 겨울철 메뉴로 해물누룽지탕, 해물짬뽕탕, 유부전골등 이며 여기에 국물메뉴와 잘 어울리는 “또띠아 챱스테이크”는 여성들로부터 사랑받는 메뉴이다.

프랜차이즈 추운 날씨가 매출 하락 원인? 우린 몰라요
또 하나의 맥주전문점 가르텐호프&레스트( www.garten.co.kr)는 이미 널리 알려진 특허 받은 냉각테이블로 선선한 맥주 원래의 맛을 그대로 유지 시켜 주는 장점 때문에 최근 2~3년 전부터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브랜드이다.

특히 고객들 사이에서 이벤트 잔이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안주메뉴 역시 이탈리안드레싱과 요구르트와 함께 신선한 과일과 야채를 겸비한 레인보우 셀러드와 해물누들샐러드, 모둠조개탕, 닭발등 웰빙을 접목해 건강과 칼로리까지 꼼꼼하게 챙겨 구성했다.

한국창업경영연구소 안정훈 상무는 “한잔의 술은 생각나지만, 얇아진 지갑과 차가운 날씨 영향으로 귀가를 서두르던 직장인들이 가정에서 즐기는 풍속이 확산되고 있다”며 “배달 아이템들도 성인과 자녀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메뉴를 구성해 만족도를 높이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맥주전문점들도 가족 고객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여성과 어린이를 겨냥한 메뉴 개발이 필요하다”며 “담백함과 매운 맛을 강조한 국물 요리 개발과 더불어 가격대 구성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