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양광, 수출전선 먹구름 여전..신규수요가 관건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오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55
  • 2012.01.19 18: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경제 현장점검]

OCI 차트

MTIR sponsor

태양광 업체들의 수출전선에 낀 먹구름은 올해도 쉽게 가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을 중심으로 한 과잉투자 문제가 여전하고, 최대시장인 유럽도 재정위기로 분위기가 좋지 못하다.

업계는 미국, 중국, 일본 등 신규시장에 기대를 걸고 있는데, 수요가 얼마나 빨리 성장하느냐는 두고봐야 한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110,500원 상승3500 -3.1%) 그린에너지 사업부문의 지난해 매출액은 당초 목표치인 1조원을 크게 밑도는 4000억원 가량으로 잠정집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린에너지 사업은 태양광과 풍력으로 구성되는데, 전체 매출에서 태양광이 차지하는 비중이 90%이상이다.

태양광 부문 매출액은 사업 첫 해인 2008년 1070억원을 기록했으며 이듬해 1500억원으로 증가한 뒤 2010년 4700억원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왔다. 실적 대부분은 세계시장(신규설치 기준)의 70%를 차지하는 유럽지역에서 발생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유럽 재정위기가 본격화하면서 태양광 설치 지원금이 급감하는 등 여건이 크게 악화됐다는 지적이다. 전체 태양광 모듈의 80%를 유럽에서 판매하는 현대중공업도 타격을 입었다.

현대중공업이 생산하는 태양광 모듈가격은 2008년 대비 75% 가량 급락했고 태양전지도 지난해말 와트(W) 당 0.58달러로 연초 대비 50%가량 떨어졌다.

현대중공업은 미국 애리조나에 건설하려던 7억달러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건설계획을 백지화하고 충북 음성 태양광공장 증설도 연기했다.

폴리실리콘 생산업체인 OCI (98,500원 상승4000 -3.9%)웅진에너지 (52원 상승33 -38.8%) 등도 시장침체 여파로 수출계약이 잇따라 해지되는 등 홍역을 앓고 있다.

이달 초 OCI (98,500원 상승4000 -3.9%)는 미국 에버그린솔라와 맺었던 총3300억원의 폴리실리콘 공급계약이 해지됐으며, 웅진에너지 (52원 상승33 -38.8%)는 삼성SDI에 납품하는 태양전지용 웨이퍼 공급계약 규모가 410억원에서 246억원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에버그린솔라는 업황침체를 견디다 못해 지난해 하반기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고, 웅진에너지는 가격급락에 따른 계약단가 조정이 있었다.

수량 뿐 아니라 공급단가까지 낮아지는 '2중고' 탓에 내수 뿐 아니라 해외수출에서도 어려움이 크다. 적어도 상반기까지는 수출부진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태양광 업계는 올 하반기 시장변화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미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유럽을 대체할 신규시장 수요가 조금씩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지난해 3·11 대지진 사태로 원전피해를 입은 일본은 태양광 부문 투자를 크게 늘리기로 한 상태다. 신재생에너지법을 마련했고 올해부터 풍력과 태양광발전 등에서 생산된 전력을 전력회사가 의무 구매하도록 했다.

중국도 지난해 킬로와트시(kwh)당 1~1.15위안 전후의 태양광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정책을 정했다. 보조금 효과로 중국의 태양광발전 신규 수요는 내년 2~3기가와트(GW)에 달하고, 이듬해 부터 매년 4~5GW씩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은 2015년까지 17GW의 태양광발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방침으로 캘리포니아, 네바다, 뉴저지, 뉴멕시코, 텍사스주 등 일조량이 많은 지역의 재생에너지 생산비율을 33%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OCI (98,500원 상승4000 -3.9%)가 최근 미국 태양광발전 자회사를 통해 샌 안토니오시 전력공급회사가 발주하는 400메가와트(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전력공급 프로젝트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이런 맥락에서 의미가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르면 올 하반기 업황개선 조짐이 나타날 것으로 보이나, 시장전체로 파급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올해 전체적으로는 내수 뿐 아니라 수출에서도 보수적인 관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