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크린골프, 골프 상급자 이용이 많아..월평균 8회이상.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25 1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추위 속에서도 아랑곳 않고 골퍼들의 발걸음이 분주한 곳이 있다.

연초부터 문전성시를 이루는 이곳은 바로 스크린골프방. 겨울철은 스크린골프 업계의 대목이다. 한파와 폭설 등으로 인하여 필드에 나가지 못하는 골퍼들이 따뜻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크린골프 매장으로 대거 몰리기 때문.

실제로 ㈜골프존이 자체 DB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2월~2월 본격적인 겨울철 스크린골프 성수기 라운드수가 비수기 보다 45% 이상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골프존 회원등급기준 프로이상 상급자 골퍼 70%의 라운드수가 적게는 1~2배에서 최대 5배까지 대폭 늘어나며 겨울철 스크린골프 라운드수 증가의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들은 주로 50대 남자 골퍼들로 겨울철에 월 평균 8회 이상 스크린골프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이 상급자 골퍼들의 이용률이 급증한 배경으로 상급 골퍼들의 스크린골프에 대한 인식 전환이 꼽힌다.

최근 기술력 향상에 따라 보다 높은 수준의 라운딩 구현이 가능해지며 골프 상급자들에게 스크린골프가 더 이상 초급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인식이 자리잡게 된 것. 이들에게 스크린골프는 이제 동계훈련을 위한 하나의 방법이자 겨울철에 즐기는 스포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권역과 대구, 울산, 경남, 경북 등 경상도 권역이 겨울철 라운딩이 증가하는 지역으로, 필드 골퍼가 많은 권역이 스크린골프 또한 활성화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국내 스크린골프시장에는 골프존이 전체 70~80%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디온골프 소프트웨어 장비가 '골프타임' 상호로 프랜차이즈 형태 가맹점을 개설해주고 있어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