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옹]경기도 장애인시설 22곳, 인권침해 적발

머니투데이
  • 포옹 매체부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01.26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도, 장애인생활시설 인권실태조사결과 발표

경기도가 도내 장애인생활시설 이용 장애인들의 인권실태를 조사한 결과 22개 시설에서 35건의 인권 침해와 부적합 운영사례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시 ㆍ 군 공무원과 장애인단체, 민간 인권활동가 165명이 참여한 28개 민간합동조사팀을 구성, 지난 해 11월 7일부터 12월 29일까지 도내 160개 장애인 생활시설(법인운영 74, 개인운영 66, 공동생활가정 20)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면담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조사결과가 나왔다며 장애인 인권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인권 침해 사례로는 장애인간의 신체접촉이 2건, 장애인 간 다툼이 7건, 폭언사례 1건, 손들게 하기, 손바닥 때리기 등 체벌의심 사례 10건 등이 지적됐으며 식자재와 시설 위생관리 등 부적합 운영사례도 12건이 적발됐다. 특히, 도는 담배를 피웠다는 이유로 3일간 식사를 제공하지 않고 결박한 미인가 시설 1개소는 폐쇄조치했고, 감금의심 사례가 있는 1개소는 경찰에 수사의뢰하여 현재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종사자의 폭력이 의심되나 당사자의 부인으로 폭행사실 확인이 어려운 3개 시설에 대해서는 시 ㆍ 군 책임아래 재조사를 진행 중이며, 인권 침해한 사실이 밝혀지면 시설장 퇴출 등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자재를 사용하거나 보관한 시설 등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시정조치를 내렸다.

경기도는 이번 장애인생활시설에 대한 인권실태 조사결과를 토대로 장애인생활시설에 대한 인권실태 전수조사를 매년 1회 실시 등 장애인 인권 강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